구로공동희망학교

씻으나 마나 한 손씻기..

힘내라힘
2020.11.12 08:18 265 0

본문

씻으나 마나 한 손씻기

코로나19 예방에 가장 확실한 방법이 손씻기라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 그런데 잘못된 손씻기는 이런저런 병원균들을 씻어내기는커녕 오히려 세균에 감염되기 쉽게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가장 흔한 잘못은 6초 남짓밖에 씻지 않는다는 것이다.

비누와 물로 문질러 30초 이상 씻어줘야 하는데, 95%는 그리하지 않는다.

'생일 축하 노래' 두 번 부르는 시간을 못 기다리고, 곧바로 촛불을 꺼버리거나,
'학교종이 땡땡땡' 종을 치기도 전에 들어와 버린다.

구석구석 씻어야하건만 손바닥만 비비고 끝내 버린다.
세균 대부분은 손톱 밑과 손가락 사이 틈에 숨어 있으니 씻으나 마나다.
게다가 아무리 씻어봐야 완전히 말리지 않으면 헛수고하는 꼴이 된다.
세균은 습기에서 번식하는걸 좋아해 축축한 손으로 공중화장실을 나서다가는 세균성 미생물을 묻혀나오기 십상이다.

종이수건과 손건조기 있으면 종이수건으로 닦는 편이 낫다. 손건조기밖에 없는 경우엔 시간이 걸리더라도 완전히 말리고 나와야 한다.
뜨거운 물이 효과적일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이다.

널리 알려진 통념과 달리 뜨거운 물이든 차가운 물이든 손씻기 효과에선 차이가 없다.
섭씨 100도 끓는 물이 아니면 어차피 멸균 효과는 없다.
비누에서 세균이 손에 달라붙을 가능성도 있다.

병원체가 젖은 비누 표면에 잠복해 살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쉬운 해결책이 있다.

비누를 사용하기 전에 흐르는 물에 헹궈내면 씻겨 나가니까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
손 세정제는 한계가 있다.

일시적으로 미생물을 죽이거나 비활성화하는데 도움이 될 뿐, 오랜 시간 지속적인 보호를 해주지는 못한다.
비누로 손씻기가 여의치 않을 때 간편한 대체용에 지나지 않는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손에 세정제 범벅하는 것보다 마음속으로나마 생일 축하 노래나 학교종이 땡땡땡을 두 번 부르며 비누로 씻는 편이 훨씬 낫고, 핸드 드라이어 바람에 대충 쏘이고 나오지 말고 종이 수건으로 물기를 말끔히 닦는 것이 최상책이라는 얘기다.

우리 모두 올바른 손씻기로 코로나19 몰아냅시당~ 아자~!!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 건 - 1 페이지
제목
ggae 2021.01.27 109
울타리 2021.01.05 168
울타리 2020.12.28 286
힘내라힘 2020.12.28 187
힘내라힘 2020.12.23 205
힘내라힘 2020.12.21 207
힘내라힘 2020.12.18 196
힘내라힘 2020.12.16 192
힘내라힘 2020.12.11 223
힘내라힘 2020.12.09 237
힘내라힘 2020.12.07 233
힘내라힘 2020.12.04 216
힘내라힘 2020.11.24 269
힘내라힘 2020.11.23 261
힘내라힘 2020.11.12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