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자

제자리가 아니면 잡초가 된다

힘내라힘
2021.09.14 08:49 178 0

본문

"제자리가 아니면 잡초가 된다" 공유드립니다.

예전 신문에 "토종들풀 종자은행" 이야기가 실렸다. 고려대 강병화 교수가 17년간 혼자 전국을 돌아다니며 채집한 야생들풀 1백과 4439종의 씨앗을 모아 세웠다는 이야기다.

한 사람이 장한 뜻을 세워 아무도 돌아보지 않는 잡초들의 씨앗을 받으려 청춘을 다 바쳤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고맙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나는 그보다 기사의 끝에 실린 그의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엄밀한 의미에서 잡초는 없습니다. 밀밭에 벼가 나면 잡초고, 보리밭에 밀이 나면 또한 잡초입니다. 상황에 따라 잡초가 되는 것이죠. 산삼도 원래 잡초였을 겁니다."

오호라! 상황에 따라 잡초가 된다. 이 얼마나 의미심장한 말인가?
사람도 한 가지다. 제가 꼭 필요한 곳, 있어야 할 곳에 있으면 산삼보다 귀하고, 뻗어야 할 자리가 아닌데 다리 뻗고 뭉게면 잡초가 된다.

그가 17년간 산하를 누비며 들풀의 씨를 받는 동안, 마음속에 스쳐간 깨달음이 이것 하나 뿐이었을리 만무하지만, 이 하나의 깨달음도 내게는 정신이 번쩍 들게 하는 참으로 달고 고마운 말씀이었다.

타고난 아름다운 자질을 제대로 펴지 못하고 잡초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보리밭에 난 밀처럼, 자리를 가리지 못해 뽑히어 버려지는 삶이 너무나 많다.
잡초로 태어난 사람은 없다. 제 자리를 가리지 못해 잡초가 될 뿐이다. 지금 내 자리는 제 자리인가? 다시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확인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329 건 - 1 페이지
제목
하늘바다 2021.01.12 959
woogh 2021.10.26 15
힘내라힘 2021.10.13 54
힘내라힘 2021.09.30 136
환희 2021.09.29 112
환희 2021.09.24 145
힘내라힘 2021.09.15 218
힘내라힘 2021.09.14 179
힘내라힘 2021.09.01 237
힘내라힘 2021.08.24 284
sungmin 2021.08.11 274
woogh 2021.06.21 524
힘내라힘 2021.06.15 457
하늘바다 2021.06.13 478
힘내라힘 2021.06.11 462